티스토리 뷰

 

올해 여름 영화소식이 실렸는데 일본에 영화 개봉을 위한 후원을 알아봤는데 조니뎁의 영화가 거절됐다는 내용

 

영화제목도 일본의 실제 지명

 

실존인물의 실화를 바탕으로 만든 영화

 

사진작가 유진 스미스. 2차대전 종군기자였으며

 

당시 세계10대 사진작가로도 유명했다하는데

 

이 사람을 조니 뎁이 영화에서 연기한 것

 

그럼 왜 일본은 불편한 반응을 보였을까?

 

당시 작가가 실제 찍은 사진 중 하나로

 

미나마타병을 공개적으로 알리게된 결정적 상징이 됐음

 

그외 사진도 많음

 

미나마타에 유사한 증상을 겪는 사람들이 늘자 지역사회는 감염병으로 몰아

 

소독과 방역을 시행했지만 문제는

 

일본에 막강한 영향력을 지닌 기업이 물에 버린 수은을 해산물들이 흡수했고

 

이를 섭취한 주민들이 수은중독으로 병에 걸렸던 것

 

위에 사진은 수은중독된 어머니가 기형아로 태어난 딸을 목욕시켜주는 장명

 

작가는 일본인 아내와 미나마타에 머물며 원인을 알아내려

 

주민들과 함께 활동함.

 

기업의 온갖 로비와 압력에도 불구하고 이 사실은 해외로 알려지게 되고

 

공식적으로 친 기업파 노조에게 폭력을 당해 시력을 잃고 수술까지

 

받았다고 알려졌지만

 

폭력 집단은 기업이 고용한 야쿠자 조폭이었으며

 

실제 작가는 이 폭행으로 갖게된 상처들을 죽을때까지 고치지 못함

 

일본에서 이 영화의 후원행사를 거절한 여러 이유 중 하나가

 

"이에 관련한 과거를 잊고 싶은 사람들도 있다" 라는 개소리 시전

 

 

50년대에 터진 사건이 현재도 소송이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

 

 

일본에 21년 9월 개봉을 목표로 했던 영화

 

번외로

 

사린가스테러로 유명한 옴진리교 교주 아사하라 쇼코도

 

이 미나마타병의 피해자였다고 하며

 

그래서 이미지 포장에 바빠 덮어놓고 외면하는

 

일본의 고질적정서가 부른 업보라고 함

댓글
댓글쓰기 폼